‘불법촬영 후 유포’ 뱃사공, 오늘(8일) 항소심 첫 공판

가요 2023. 06.08(목) 07: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뱃사공
뱃사공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전 여자친구 불법촬영 및 단체 채팅방에 유포한 혐의로 구속됐던 래퍼 뱃사공에 대한 항소심이 열린다.

8일 서울지법 제1형사부 심리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구속된 뱃사공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 기일이 진행된다.

뱃사공은 2018년 강원도 양양에서 당시 교제 중이던 A씨를 불법촬영하고, 수십 여 명의 지인이 속해 있는 단체 대화방에 유포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 과정에서 A씨의 신원이 노출되는 등 2차 피해로 이어져 우려를 낳았다.

뱃사공은 지난 1월 열린 첫 재판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1심 선고를 하루 앞둔 전날까지 법원에 13회 이상 반성문과 탄원서를 제출하고, 보상금 취지로 2000만원을 공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재판부는 뱃사공이 A씨와 합의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A씨의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한 노력도 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죄질이 나쁘다고 판단, 징역 1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 아동청소년 기관 등과 장애인복지 시설 3년간 취업제한 등을 선고했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