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 '나쁜엄마' 라미란 "사망 엔딩? 더 바라는 거 없었다"

인터뷰 2023. 06.09(금) 08: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라미란
라미란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라미란이 '나쁜엄마' 결말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라미란은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JTBC '나쁜엄마’'(극본 배세영, 연출 심나연)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나쁜엄마'는 자식을 위해 악착같이 나쁜 엄마가 될 수 밖에 없었던 영순(라미란)과 아이가 되어버린 아들 강호(이도현)가 잃어버린 행복을 찾아가는 감동의 힐링 코미디다. 극 중 라미란은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착같이 살아온 나쁜 엄마 ‘영순’을 맡아 열연했다.

'나쁜엄마' 최종회에서는 말기 암 투병 중이었던 영순(라미란)이 '악의 축' 우벽을 향한 복수를 마친 후 강호(이도현)의 곁에서 죽음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라미란은 결말에 대해 만족하느냐는 물음에 망설임 없이 "그렇다"라고 답했다. 이어 "영순은 많은 풍파를 겪으면서 얻었던 행복감이 있었을거다. 무엇이 자기의 인생에서 소중한 것인지 알고 세상을 떠났기 때문에 행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만한 엔딩이 없을 것 같다. 행복하게 마무리가 돼 정말 만족스럽다. 후련하고 좋았다. 더 바라는 게 없었다"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나쁜엄마'는 자체 최고 시청률 12.032%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