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자’ 박유나 “김남길과 나이차 많이 나…쉽게 말도 못 꺼냈다”

영화 2023. 08.09(수) 16: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보호자' 박유나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박유나가 김남길과 호흡 소감을 전했다.

9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보호자’(감독 정우성)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이날 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는 정우성 감독, 배우 김남길, 김준한, 박유나 등이 참석했다.

김남길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여느 킬러나 정형화 되어 있는 ‘해결사’와 달랐으면 했다. 외형적인 모습들도”라며 “두 사람이 붙어있을 때 유나가 파트너 느낌이자 보호자 역할이었으면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외형적으로 보이는 게 비슷했으면 했다. 그게 가장 어려웠다”면서 “내부적인 부분들, 정서적인 것들은 이야기를 하면서 맞춰갔다. 정적인 모습을 유나가 눌러주고 끌고 가줘서 밸런스가 있게 맞춰진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박유나는 “남길 선배님과 촬영하게 돼 영광”이라며 “나이차가 있다 보니 어렵더라. 또래면 같이 얘기 나누면서 편하게 할 수 있겠는데 너무나 대선배님이라 말을 쉽사리 못 꺼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런데 선배님이 먼저 다가와주셨고, 장난도 걸어주셨다. 나중에 풀어져서 장난도 받아주고, 쳤던 것 같다. 제 보이스가 낮다 보니 우진은 하이텐션이지 않나. 똑같이 하이텐션이면 톤이 날아갈 것 같아서 엄마처럼, 보호자처럼 우진을 챙기지 않았나”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김남길은 “초반에 유나가 말을 잘 안했다. 그런데 중간 넘어가선 친구처럼 지냈다”라고 덧붙였다.

‘보호자’는 10년 만에 출소해 몰랐던 딸의 존재를 알고 평범하게 살기를 원하는 수혁과 그를 노리는 이들 사이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다. 오는 15일 개봉.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