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기립박수 ‘거미집’, 추석 개봉 확정…“컷 오케이” 티저 공개

영화 2023. 08.10(목) 09:2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거미집'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영화 ‘거미집’(감독 김지운)이 추석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지난 5월 칸 국제영화제 상영 당시 상영 중 박수와 12분간 이어진 기립박수를 받은 ‘거미집’은 1970년대, 다 찍은 영화 ‘거미집’의 결말만 다시 찍으면 걸작이 될 거라 믿는 김감독(송강호)이 검열, 바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배우와 제작자 등 미치기 일보 직전의 악조건 속에서 촬영을 밀어붙이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리는 영화다.

1970년대와 현대를 막론하고, 영화 현장에는 꼭 있는, 감독의 이름이 새겨진 디렉터스 체어에 앉은 김감독의 뒷모습을 담은 티저 포스터는 ‘결말만 다시 찍으면 걸작이 된다’라는 문구로 도대체 그 결말이 어떻기에 다시 찍으면 걸작이 되는 것일지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감독이라면 누구나 감내해야 할 책임감과 무게에 덧붙여, 걸작을 향한 집념까지 김감독을 연기한 송강호의 뒷모습은 앞으로 벌어질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더셀럽 포토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배우들의 호연과 앙상블, 스토리의 실체를 엿볼 수 있다. 다 찍은 영화 ‘거미집’의 새로운 결말을 꿈속에서 흑백으로 보게 되는 김감독의 모습으로 시작하는 이번 티저 예고편은 걸작을 향한 욕망으로 딱 이틀의 재촬영을 하고 싶은 그가 맞부딪히는 현실의 악조건들로 예측불허 재미를 예고한다. 바뀐 시나리오의 내용도 모른 채 추가 촬영이 하루가 아닌 이틀이라는 것을 현장에 도착하여 알고 당황하는 배우들의 모습, “문공부에서 알면 우리 다! 죽는 거예요”라는 말로 엿보는 검열 당국의 방해와 “걸작을 왜 만들어요? 그냥 하던 것 하세요”라는 제작자의 반대까지 좌충우돌할 수밖에 없는 70년대 영화 현장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냈다.

김감독 역 송강호와 급작스럽게 바쁜 일정 쪼개 현장에 불려 온 영화 속 영화 ‘거미집’의 주연 배우 임수정, 오정세, 정수정과 박정수. 그리고 제작자와 그의 조카인 장영남과 전여빈 등 1970년대 영화 현장의 인물로 완벽하게 변신한 배우들의 호연은 ‘거미집’의 전개가 더욱 궁금해지는 이유다. 어떤 방해에도 기어코 “컷, 오케이”를 외치는 김감독과 바뀐 대본이 어떻든 베테랑답게 열연을 펼치는 민자(임수정)와 오여사(박정수), 느닷없는 몸싸움을 펼치는 미도(전여빈)와 유림(정수정), 갑자기 현장에 뛰어드는 호세(오정세)까지.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인물들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해 내며 서로에게 최상의 파트너가 된 배우들의 앙상블은 ‘거미집’을 기대할 수밖에 없는 또 하나의 이유이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바른손이앤에이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