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꽃밴드' 첫 탈락팀 발생…전인권 "입술 떨린다" 긴장[Ce:스포]

예능 2023. 08.31(목) 22:2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불꽃밴드'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불꽃밴드'에서 첫 탈락팀이 발생한다.

31일 방송되는 MBN '불꽃밴드' 5회에서는 대한민국 레전드 밴드 사랑과 평화, 전인권밴드, 이치현과 벗님들, 다섯손가락, 권인하밴드, 부활, 김종서밴드가 펼친 3라운드 '노래 뺏기' 미션의 최종 결과가 공개된다.

이날 7개 밴드들은 저마다 다른 밴드의 노래를 뺏어 부르며 묘한 긴장감을 자아내는 동시에, 자신만의 색깔로 재해석한 무대를 선보여 '불꽃 평가단'의 환호를 자아낸다. 하지만 이번 미션 결과에 따라, 3라운드 합산 '누적 득표수' 최하위 팀은 '불꽃밴드'를 떠나야 해, 경연이 끝난 뒤 현장 분위기는 무겁게 가라앉는다.

2라운드 합산 중간 순위로는 사랑과 평화가 압도적인 1위이고, 이치현과 벗님들이 7위인 가운데, 정식 순위 발표 전 MC 김구라와 배성재는 “3라운드 점수를 합산한 결과, 순위 변동이 있었다”고 귀띔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잠시 후, 사랑과 평화 이철호는 2MC와의 인터뷰에서 “3라운드도 1위를 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라는 솔직한 속내를 드러내고, 부활의 김태원은 “음악을 할 수 있는 자격만 주어져도 감사하겠다”며 겸손한 태도를 보인다.

늘 순위에 대해 초연한 모습을 보여왔던 전인권도 이번 만큼은 “기분이 이상하고, 입술이 떨린다”며 초조한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탈락 위기'인 이치현 또한 “중간 등수만 되어도 좋겠다”며 착잡한 표정을 짓는다. 레전드 밴드들을 들었다 놨다하는 최종 순위 발표에서 과연 어떤 밴드가 웃음을 되찾을 수 있을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불꽃밴드'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