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수사대 스모킹 건’ 거여동 여고 동창생 살인사건, 범인 정체는?

방송 2023. 09.06(수) 21:4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과학수사대 스모킹 건'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거여동 여고 동창생 살인사건에 대해 파헤친다.

6일 오후 KBS2 방송되는 ‘과학수사대 스모킹 건’에서는 MC 이유리가 거여동 여고 동창생 살인사건의 범인 이 씨를 완벽하게 연기한다.

2003년 12월 29일 새해를 이틀 남겨둔 연말 저녁, 경찰서로 완전히 넋 나간 목소리의 남성으로부터 신고 전화가 걸려 온다. 퇴근하고 집에 돌아오니 아내와 어린 두 자녀가 모두 사망해 있다는 것. 이들의 사인은 질식사였다. 사망 현장엔 낯선 이의 지문, 족적이 전혀 남아있지 않았고 외부 침입의 흔적 또한 없는 ‘밀실’에 가까운 상태. 대체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경찰은 박 씨가 두 자녀를 살해한 뒤 자살한 쪽으로 무게를 뒀다. 아내 박 씨의 시신에서 반항흔이 발견되지 않았고 스스로 목을 맨 시신의 형태와 같았기 때문. 하지만 박 씨의 손에서 수상한 종잇조각이 나오면서 타살 가능성도 제기된다. 결국 수사 과정에서 형사의 예리한 눈썰미로 범인의 정체가 밝혀지게 된다.

범인은 아내 박 씨를 만난 최후의 목격자이자 절친한 여고 동창생인 이 씨! 피해자 남편 나 씨와 내연 관계를 맺어온 이 씨는 나 씨와의 가정을 이루고 싶은 탐욕에 사로잡혀 결국 세 사람의 목숨을 빼앗는 끔찍한 범행을 저지른 것이다. 무엇이 이 씨를 절친한 친구와 그 가족들을 살해하는 괴물로 만들었을까. 이미선 경찰범죄심리학 교수의 프로파일링을 통해 잔혹한 범죄를 저지른 범인 이 씨의 심리를 추적한다. 또한 시신에서 관찰되는 다양한 사후 현상과 이를 통해 확인하는 범죄 혐의점을 서울경찰청 과학수사대 김진영 검시조사관과 함께 분석하고 실제 검시 현장에서 사용되는 휴대용 현미경으로 정밀하게 피부를 관찰하는 모습을 시연해 본다.

‘과학수사대 스모킹 건’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