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라도 남기리' 이상윤 "김남길이 먼저 출연 제안, 너무 좋았다"

방송 2023. 09.07(목) 14:4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이상윤
이상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이상윤이 '뭐라도 남기리'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시사교양프로그램 '뭐라도 남기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종우 PD와 배우 김남길, 이상윤이 참석했다.

'뭐라도 남기리'는 김남길이 길동무 이상윤과 함께 전국 오지를 오토바이를 타고 달리며 우리 시대 멘토를 만나 카메라 밖 진짜 세상 이야기를 담는 4부작 프로그램이다.

이날 이상윤은 출연을 하게 된 계기에 대해 "김남길 형이 하자고 먼저 제안을 해줬다.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그거 하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바이크를 타고 인생 선배를 만나는 프로그램을 할건데 내가 먼저 생각났다고 하더라. 시간이 어떠냐고 물어봐서 시간이 됐고, 제안을 해준 게 너무 좋아서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김남길은 "이상윤이 생각났던 이유는 저와 상반된 이미지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예능 프로그램과는 다르겠지만 그래도 보는 사람이 재미없으면 무슨 소용이 있을까 싶더라. 그래서 상반된 성향을 가지고 있는 친구면 어떨까 싶었다"라고 이상윤을 추천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실 (이상윤이) '서울대' 출신이라는 게 제일 먼저 떠올랐다. (인생 선배들과) 이야기를 하려면 전문적인 지식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뭐라도 남기리'는 오는 8일 오후 8시 40분 MBC와 라이프타임을 통해 '1부 우리는 섬이 아니다;강원도 DMZ' 편이 동시에 첫 방송되며, 이후 2주간 금, 토 오후 8시 40분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