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라도 남기리' 김남길 "바이크 매력에 더 빠지게 돼"

방송 2023. 09.07(목) 14:5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김남길
김남길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김남길이 '뭐라도 남기리' 촬영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시사교양프로그램 '뭐라도 남기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종우 PD와 배우 김남길, 이상윤이 참석했다.

'뭐라도 남기리'는 김남길이 길동무 이상윤과 함께 전국 오지를 오토바이를 타고 달리며 우리 시대 멘토를 만나 카메라 밖 진짜 세상 이야기를 담는 4부작 프로그램이다.

이날 김남길은 "'인생의 해답을 찾을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 있긴 했지만 무작정 떠난 여행이기도 했다. 여행처럼 편안하게 다녀왔다"라고 촬영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자연인의 김남길, 이상윤의 모습으로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다만, 촬영이 끝난 후 그들과 이야기를 더 나눌 수 있으면 좋았을텐데 물리적으로 시간이 부족했다. 더 함께 하지 못해 아쉬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 바이크의 매력에 더 많이 빠지게 됐다. 태어나서 바이크를 이렇게 오래 탄 건 처음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뭐라도 남기리'는 오는 8일 오후 8시 40분 MBC와 라이프타임을 통해 '1부 우리는 섬이 아니다;강원도 DMZ' 편이 동시에 첫 방송되며, 이후 2주간 금, 토 오후 8시 40분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