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라미드 게임' 측, 촬영 보행 불편에 사과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

방송 2023. 09.18(월) 22:1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피라미드 게임'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티빙 '피라미드 게임' 측이 촬영 민폐 논란이 불거지자 사과했다.

'피라미드 게임' 측은 18일 "지난주 촬영 장소에서 보행에 불편을 줬다"라며 "제작 과정에서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또 논란에 휩싸인 촬영 민폐 길막'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지난주도 등굣길 인도를 막고 촬영했는데, 오늘 또 이런 일이 생겼다. 드라마 촬영한다고 아이들 등굣길에 영상 장비를 올려놨다"라며 "촬영하면서 누구 한 명 나와 안전 지도를 하는 사람도 없었다. 인도, 자전거 도로까지 다 막고 아이들은 찻길로 걸어 다녔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굳이 아이들 등교 시간에 촬영해야 하는 건지 화가 난다. 등교 시간은 피해서 아이들이 인도로 걸어 다닐 수 있게 해달라"라고 호소했다.

해당글은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퍼졌고, 이는 '피라미드 게임' 촬영 중 발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제작진은 미흡했던 촬영 과정에 사과하고 "앞으로 보다 철저한 현장 관리를 통해 안전을 강화하고 불미스러운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약속했다.

'피라미드 게임'은 매월 투표로 각자 등급이 매겨지고 F등급은 합법적 학교폭력 피해자가 되는 백연여고 2학년 5반에서 왕따를 벗어나 게임을 끝낼 저격수가 돼야만 했던 한 여고생의 그린 작품으로 내년 공개를 목표로 제작 중이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티빙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