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기' 문진승, 김영광 숙적으로 강렬 등장…긴장감 선사

방송 2023. 10.17(화) 10:2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악인전기'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배우 문진승이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악인전기’에서 ‘유성파 넘버쓰리’ 허양호 역으로 강렬한 등장을 알렸다.

문진승은 지난 15일 방송된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악인전기’에서 허양호 역으로 출연, 유성파 조직의 2인자 서도영(김영광)과 날 선 신경전을 벌이며 극에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문진승이 맡은 허양호 역은 유성파의 넘버쓰리이자 서도영의 ‘숙적’으로, 유성파의 두목이 뇌졸중으로 쓰러지자 조직 장악의 꿈을 꾸는 인물이다.

이날 방송된 ‘악인전기’에서 허양호는 세련된 명품 정장 차림에 목을 감싸는 ‘문신’ 스타일로 등장해 강렬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허양호는 서도영이 음주운전과 폭행이라는 죄목을 쓰고 구치소에 복역하게 된 ‘제거 작전’의 핵심 인물. 구치소에 있는 서도영을 찾아간 허양호는 거친 신경전이 물씬 오가는 대화를 나눈 뒤, 서도영이 접견실에서 나가자 “영원히 (교도소에서) 자게끔, 따로 라인 댄 데는 없는지 알아보라”고 지시해 긴장감을 드높였다.

더욱이 허양호는 유성파의 ‘보복성 칼부림’ 현장에서도 태연하게 담배를 피우며 상황을 지켜보는 잔인함을 드러낸 터. 하지만 서도영의 출소가 코앞으로 다가오자 “학교까지 보냈으면 어떻게든 졸업은 막아야 할 거 아냐”라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자신의 애인이자 서도영을 담그는 ‘작전’을 도와줬던 박제이(최유하)에게는 “서도영의 제삿날을 받았다”고 호언장담했지만, 한동수(신하균)의 도움을 받아 출소한 서도영이 박제이를 죽이며 작전이 완벽하게 실패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동안 ‘달이 뜨는 강’의 천주방 최고의 살인수 마태모 역, ‘모범가족’에서 강철(박희순)의 오른팔 역을 맡으며 매 작품마다 강렬한 존재감을 선사한 문진승은 ‘악인전기’에서 그동안 소화했던 캐릭터를 총집합시킨, ‘업그레이드’된 악역을 소화하며 어느 때보다 강렬한 존재감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서도영의 제거 작전이 실패로 돌아가며 조력자 박제이가 희생된 만큼, 허양호의 앞으로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더욱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문진승이 출연하는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악인전기’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에서 공개된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지니 TV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