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두나!' 양세종 "20대 초반 캐릭터, 마지막일 것 같아서 선택"

방송 2023. 10.18(수) 11:3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양세종
양세종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양세종이 '이두나!'에 끌렸던 이유를 밝혔다.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아티움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이두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정효 감독과 배우 수지, 양세종이 참석했다.

'이두나!'는 평범한 대학생 원준이 셰어하우스에서 화려한 K-POP 아이돌 시절을 뒤로 하고 은퇴한 두나를 만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양세종은 지극히 평범하고 가진 것 하나 없는 대학생이지만, 따뜻하고 순수한 마음씨로 두나에게 쉴 곳이 되어주는 이원준 역을 맡았다.

이날 양세종은 '이두나!'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대본을 보고 좋은 떨림을 받았다. 심장이 매우 뛰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20대 초반의 원준이를 연기할 수 있는 것이 이 작품이 마지막이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래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원준과의 싱크로율에 대해서는 "생각이 많은 건 원준이와 비슷하다. 순수함은 원준이가 더 순수한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두나!'는 오는 20일 첫 공개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