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 '이두나!' 수지 "미쓰에이 시절 떠올라, 안아주고 싶었다"

방송 2023. 10.18(수) 11:5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수지
수지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수지가 '이두나!' 속 이두나에게 공감했던 부분을 언급했다.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아티움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이두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정효 감독과 배우 수지, 양세종이 참석했다.

'이두나!'는 평범한 대학생 원준이 셰어하우스에서 화려한 K-POP 아이돌 시절을 뒤로 하고 은퇴한 두나를 만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수지가 연기하는 이두나는 큰 인기를 누렸던 아이돌 그룹의 메인 보컬이자 인기의 구심점으로 활동하던 중, 돌연 은퇴를 선언하고 대학가 셰어하우스에 머물며 두문불출하는 인물이다.

실제 아이돌 그룹 미쓰에이 출신 배우인 수지는 이두나에게 공감된 부분이 있었냐는 물음에 "아이돌 시절(미쓰에이) 시절이 떠올랐다. 그때 힘들었던 순간들을 정말 모르기도 했고, 돌이켜보니까 부정하는 것 같기도 하고 애써 밝게 넘어갔던 순간들이 많았던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반면 이두나는 온전히 힘들어하고 마음껏 표출한다. 마음껏 힘들어하는 모습이 안쓰러우면서도 부럽기도 했다. 그런 모습들이 문득 문득 공감이 됐다. 그래서 '안아주고 싶다'라고 생각했다"라고 털어놨다.

'이두나!'는 오는 20일 첫 공개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