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마약 안 했다…과도한 몸짓·어눌한 말투 때문에 의심? 속상"

가요 2023. 11.13(월) 21:0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지드래곤
지드래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13일 지드래곤은 연합뉴스TV와의 단독인터뷰를 통해 마약 관련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 다시 한번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이날 지드래곤은'인터뷰를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 "인터뷰를 결정하기까지 좀 고민을 많이 했다. 대중분들께 저의 결백함 그리고 올바른 전달하기 위해 용기를 내서 결정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마약 투약을 했냐'라는 물음에는 "하지 않았다"라고 강하게 말했다. 그는 이어 '간이검사 결과는 음성이다. 혹시 정밀 검사 결과는 어떻게 예상하냐'라는 질문에 "마약을 투약한 적도 누군가와 주고 받은 적 또한 없기 때문에 몸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된다면 그게 더 이상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지드래곤은 경찰 수사의 발단이 된 것으로 알려진 강남 유흥업소 여실장의 진술과 관련해서는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지드래곤은 "(실장과는) 아무 관계도 아니다. (언론을 통해) 제가 알기로는 마약 전과가 있는 사람이라서 진술에 신빙성이 있는지 저 또한 의구심이 많이 드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SNS 등에서 확산된 특정 몸짓과 말투 때문에 마약 투약을 의심하는 것에 대해서도 솔직한 심경을 전하며 해명했다.

지드래곤은 "직업 특성상 브라운관에서 비춰지는 모습 그리고 비춰지지 않는 곳에서 제 일상에서의 모습이 다르듯이 비춰지는 모습만을 가지고 이렇다 저렇다 판단을 하시는 거 자체가 당연히 연예인으로서 감내해야 할 부분이지만 이번 마약 사건과 관련해 연루되는 점에 대해서는 솔직히 속상하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아무래도 춤을 오래 추다 보니 일반적인 분들보다는 몸이 좀 많이 유연한 편이이다. 말투 또한 어느 순간부터 제가 하는 말 한마디 한마디가 와전될 수도 그리고 영향이 생기면서부터 조심스러워지게 됐다. 제 생각이나 신념을 말함에 있어 고민을 많이 할 뿐이다. 헛소리는 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불거진 제모 논란과 관련해서는 "온몸 전신 제모라는 제목의 기사 내용은 사실과 전혀 다른 부분이다. 작년 앨범 활동 후로 거의 1년 반 이상을 모발 탈색이나 염색을 전혀 한적이 없다"라며 "그리고 제일 중요한 건 자진 출석하는 시점에서 경찰 측에서는 통신이라든지 신체 압수수색 영장이 없음에도 저는 결백을 하루빨리 입증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모발이나 손톱, 발톱까지 임의 제출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의 본질적인 사건의 중요한 맥락에서 계속해서 벗어나는 느낌이 든다. 다른 의혹들이나 오해가 왜 계속 커져가는 지 모르겠다. 중요한 건 마약을 했냐 안했냐인데, 본질적인 그 의문에 대해서는 제가 입증을 하고 있는 상태고 (앞으로) 입증이 되리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은 배우 이선균과 지드래곤의 마약 투약 혐의 수사를 명확한 증거없이 무리하게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다소 무리한 판단"이라고 반박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