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이슈] '마약 혐의 부인' 지드래곤, 직접 입 열었다…각종 의혹들 해명(종합)

가요 2023. 11.14(화) 07: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지드래곤
지드래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마약 투약을 한 사실이 없다며 재차 강하게 부인하며, 이와 관련 각종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것에 대해 억울한 마음을 내비쳤다.

지드래곤은 지난 13일 오후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이날 지드래곤은 "나도 인터뷰를 결정하기까지 고민을 많이 했는데 대중 분들에게 나의 결백함 그리고 올바름을 전달하기 위해 용기를 내 결정하게 됐다"며 인터뷰에 응한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는 "마약 투약을 했나?"라는 첫 번째 질문에 "하지 않았다"라고 힘주어 답했다.

"간이검사 결과는 음성이다. 혹시 정밀 검사 결과는 어떻게 예상하냐"라는 질문에 "마약을 투약한 적도 누군가와 주고 받은 적 또한 없기 때문에 몸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된다면 그게 더 이상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지드래곤은 지난 6일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그 이유에 대해 묻자 "나 자신이 잘 알 것이다. 마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마약 범죄 관련 혐의 사실과 관계가 없기 때문에 하루 빨리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자진 출석했다"라고 말했다.

경찰 출석 당시 지드래곤은 태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조롱으로 보인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지드래곤은 "사실 경황이 없기도 했고 나 또한 사람인지라 긴장도 많이 했고 하다 보니 그렇게 보였을 수 있지만 전혀 그렇지 않았다. 내 의도와는 전혀 다르다"라고 해명했다.

지드래곤은 "사건에 연루된 유흥업소 여 실장, 의사와는 어떤 관계인가?"라는 질문에도 망설임 없이 답했다. 그는 "아무 관계도 아니다. 내가 혐의를 받고 있는 모든 내용들에 대해 사실관계가 없기 때문에 그렇게 말씀 드릴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드래곤은 경찰 수사의 발단이 된 것으로 알려진 강남 유흥업소 여실장의 진술과 관련해서는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앞서 여실장은 경찰에 '지드래곤이 다녀간 유흥업소 화장실에서 수상한 포장지가 발견됐으며 그 이후 지드래곤의 행동이 이상했다'라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드래곤은 "설명할 길이 없다. 난 그분의 지금 행동이 이상한 걸로 보여진다"며 "(언론을 통해) 제가 알기로는 (그 실장이) 마약 전과가 있는 사람이라서 진술에 신빙성이 있는지 저 또한 의구심이 많이 드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더셀럽 포토


자신의 과장된 몸짓과 말투로 마약 투약이 의심된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억울함 호소했다. 지드래곤은 "직업 특성상 브라운관에서 비춰지는 모습 그리고 비춰지지 않는 곳에서 제 일상에서의 모습이 다르듯이 비춰지는 모습만을 가지고 이렇다 저렇다 판단을 하시는 거 자체가 당연히 연예인으로서 감내해야 할 부분이지만 이번 마약 사건과 관련해 연루되는 점에 대해서는 솔직히 속상하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아무래도 춤을 오래 추다 보니 일반적인 분들보다는 몸이 좀 많이 유연한 편이이다. 말투 또한 어느 순간부터 제가 하는 말 한마디 한마디가 와전될 수도 그리고 영향이 생기면서부터 조심스러워지게 됐다. 제 생각이나 신념을 말함에 있어 고민을 많이 할 뿐이다. 헛소리는 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불거진 제모 논란과 관련해서는 "온몸 전신 제모라는 제목의 기사 내용은 사실과 전혀 다른 부분이다. 작년 앨범 활동 후로 거의 1년 반 이상을 모바을 탈색이나 염색을 전혀 한적이 없다"라며 "그리고 제일 중요한 건 자진 출석하는 시점에서 경찰 측에서는 통신이라든지 신체 압수수색 영장이 없음에도 저는 결백을 하루빨리 입증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모발이나 손톱, 발톱까지 임의 제출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의 본질적인 사건의 중요한 맥락에서 계속해서 벗어나는 느낌이 든다. 다른 의혹들이나 오해가 왜 계속 커져가는 지 모르겠다. 중요한 건 마약을 했냐 안했냐인데, 본질적인 그 의문에 대해서는 제가 입증을 하고 있는 상태고 (앞으로) 입증이 되리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드래곤은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지난달 27일 "저는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없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10월 31일 자진출석 의사를 밝혔고 이달 6일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범죄수사계에 출석해 경찰조사를 받았다. 4시간여 조사를 받고 나온 지드래곤은 간이시약 검사 음성이 나왔음을 알리며 "하루 빨리 수사기관에서 정밀검사 결과를 신속하게 발표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