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반짝이는 워터멜론' 려운 "결말에 만족…대본 리딩부터 눈물 바다"

인터뷰 2023. 11.15(수) 06: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려운
려운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배우 려운이 '반짝이는 워터멜론' 대본 리딩 현장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려운은 최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셀럽미디어 사옥에서 tvN 월화드라마 '반짝이는 워터멜론'(극본 진수완, 연출 손정현 유범상) 종영을 기념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반짝이는 워터멜론'은 음악에 천부적인 재능을 타고난 코다(CODA) 소년 은결(려운)이 1995년으로 타임슬립해, 어린 시절의 아빠 이찬(최현욱)과 함께 밴드를 하며 펼쳐지는 판타지 청춘 드라마다. 려운은 코다 소년이자 음악 천재인 은결 역을 맡았다.

려운은 아버지인 최현욱이 후천적 청각장애였다는 사실을 알면서 설인아(온은유 역)와 함께 불의의 사고를 막으려고 한다. 결국 사고를 막지 못해 최현욱은 청각을 잃게 되지만, 려운과 설인아는 현실로 돌아와 뒤바뀐 미래를 마주하면서 해피엔딩을 맞게 된다.

려운은 "결말은 정말 만족스럽다"며 "결말에 대해서 배우들끼리도 정말 열띤 토론이 오갔다. 이찬이가 어떻게 되는지, 은결이는 다시 돌아가는지 모두가 궁금해했다"며 "마지막 대본을 보고서 모두 '이게 맞다', '가장 완벽한 결말이다'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인터뷰 당시 15, 16화 방영을 앞두고 있던 바, 결말에 대해 묻자 려운은 "옆에 휴지를 놓고 보셔야 할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그는 "대본이 나오면 항상 배우들과 감독님이 모여서 리딩을 하고 촬영에 들어가는데, 15, 16부 대본은 너무 슬퍼서 다들 제대로 읽지를 못 했다"며 "현욱이도, 인아 누나도 다들 대사를 못 이어 가고, 훌쩍거리는 소리가 계속 났었다. 저도 대본을 읽으려다가 '못 읽겠습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반짝이는 워터멜론'은 지난 14일 총 16부작으로 종영했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