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측 "학폭=일방적 의혹…무분별한 비난 삼가달라"[전문]

방송 2023. 11.16(목) 16:0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서예지
서예지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배우 서예지가 광고 손해배상 소송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서예지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16일 "지난 10일 골드메달리스트와 서예지 씨는 유한건강생활과의 소송에서 서예지 배우에 대해 제기된 학교 폭력 등의 의혹은 사실로 밝혀지지 않은 일방적 의혹임을 확인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의혹의 제기 자체로 인해 광고주의 신뢰가 깨졌다는 이유로 약정에 따른 모델료 일부 반환을 인용받았을 뿐"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와 같이 서예지 배우에 대한 의혹은 사실이 아니며 이러한 내용이 판결로 소명된 이상 서예지 배우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무분별한 비난을 삼가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유한건강생활은 지난 2020년 7월 서예지와 건강 기능성 유산균 제품에 대한 광고모델 계약을 맺고 소속사에 모델료 4억5000만원을 지급했다. 하지만 광고가 방영되던 중 서예지는 전 연인을 가스라이팅 의혹과 과거 학폭 등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유한건강생활은 광고를 중단하며 "서예지가 '품위유지 약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계약을 해지하고 모델료, 위약금,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그러나 법원은 유한건강생활이 서예지와 소속사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계약 해지에 따른 반환 책임만 인정해 "소속사가 2억25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손해 배상 및 위약금 청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하 골드메달리스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골드메달리스트입니다.

서예지씨 광고 관련 손해배상소송과 관련한 공식입장을 안내해드립니다.

지난 10일 골드메달리스트와 서예지 씨는 유한건강생활과의 소송에서 서예지 배우에 대해 제기된 학교 폭력 등의 의혹은 사실로 밝혀지지 않은 일방적 의혹임을 확인받았습니다. 다만, 의혹의 제기 자체로 인해 광고주의 신뢰가 깨졌다는 이유로 약정에 따른 모델료 일부 반환을 인용받았을 뿐입니다.

이와 같이 서예지 배우에 대한 의혹은 사실이 아니며 이러한 내용이 판결로 소명된 이상 서예지 배우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무분별한 비난을 삼가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