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사계’ 12기 영수·영철·영식, 씁쓸한 연애 근황 “변화 없었다” [Ce:스포]

예능 2023. 11.30(목) 22: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나솔사계'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12기 모태솔로 3인방의 연애 근황이 공개된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SBS플러스, ENA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솔로민박에 재입성한 12기 모태솔로 3인방의 새 로맨스 여정이 시작된다.

모태솔로 3인방은 이날 그간의 연애사를 속 시원히 밝힌다. 특히 “내 얘기 금지!”란 말을 히트시킨 학원강사 영수는 복슬복슬하면서도 긴 헤어스타일로 귀엽게 변신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하지만 영수를 비롯한 모태솔로 3인방은 업그레이드 된 비주얼과 달리, 씁쓸한 연애 근황을 털어놔 3MC 데프콘, 조현아, 경리마저 안타깝게 한다. 우선 한 모태 솔로남은 “(방송 후 변화는) 딱히 없었다. 아직도 모태솔로”라고 덤덤히 밝히고, 또 다른 모태 솔로남은 “원하시는 변화는 없었다. 소개팅은 몇 번 했지만 연인으로까지는 이어지지 못했다. 아직도 공식적으로는 모태솔로”라며 고개를 숙인다. 그러나 이 모태 솔로남은 “내 모습이 저랬구나, 자기 객관화가 좀 됐다”라며 “어렵다. A/S 받으러 다시 왔다”라고 ‘솔로민박’을 통해 새롭게 거듭날 각오를 드러낸다.

또 다른 모태 솔로남 역시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직 모태 솔로다. 드릴 말씀이 없다”라며 침통해하는데, 이를 들은 데프콘은 “죄지은 것도 아닌데”라고 진심으로 격려한다. 그런데 이 모태 솔로남은 “SNS로 DM을 매일 2~3건씩 받았다. 그때는 감사하다고 하고 (만남을) 다 거절했다”라며 “이상형이라고 연락을 주시는 게 좀 무서웠다”라고 오는 여자까지 막은 에피소드를 털어놓아 3MC를 답답하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12기 광수는 다시 한 번 ‘모태솔로 탈출’을 꿈꾸는 세 사람을 위해 응원단으로 깜짝 출격한다. 광수는 세 사람을 향해 “좋은 짝 만나시길 기대하겠다”라며 파이팅을 외친다.

‘나솔사계’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플러스, ENA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