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윅' 키아누 리브스, 자택에 또 강도 침입…총기 훔쳐 달아나

해외 2023. 12.09(토) 20:0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키아누 리브스
키아누 리브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의 집에 강도가 들었다.

8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연예 매체 TMZ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경찰은 LA에 있는 키아누 리브스의 자택에 강도이 들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은 최초 신고에서 도둑을 발견하지 못했지만, 다음날 오전 1시경 리브스의 자택에서 경보음이 울리자 그곳을 다시 찾았다. 경찰은 방범용 CCTV에서 스키 마스크를 쓴 남성 여러 명이 유리창을 부수고 키아누 리브스의 집에 침입한 사실을 파악했다.

범행이 벌어졌을 때 키아누 리브스는 자택이 아닌 다른 곳에 있었고, 범인들은 리브스의 저택에서 총 한 자루를 훔쳐 도주했따. 그 외 물건들의 도난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키아누 리브스는 지난 2014년에도 자택에 두 명의 강도가 침입해 피해를 봤다.

한편 키아누 리브스는 영화 ‘스피드’(1994), ‘매트릭스’ 시리즈, ‘콘스탄틴’(2005), ‘존 윅’ 시리즈 등에 출연했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