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엑소 크리스, 성범죄로 징역 13년→中 중대 범죄자로 기록

해외 2024. 01.24(수) 21:2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크리스
크리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그룹 엑소(EXO) 출신 크리스(중국명 우이판)가 성폭행 혐의로 기소돼 징역 13년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중국에서 중대 범죄자로 분류됐다.

23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에 따르면 베이징시 고등인민법원은 업무보고를 통해 살인, 강도, 중상해 등 심각한 폭력 범죄를 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해 650건의 사건을 종결했다.

해당 보고서에는 대표적인 중대 범죄 사례 3건이 담겼는데, 크리스의 성범죄 사건도 포함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크리스는 2018년 7월 자택에서 여성 2명과 함께 음주 후 집단 성관계를 했으며, 2020년에도 자신의 집에서 술에 취한 여성 3명을 강제로 성폭행했다.

크리스는 지난 2021년 7월 강간 혐의로 형사구류된 뒤 수사와 재판을 받았다. 1심인 베이징시 차오양구 인민법원은 크리스에 대해 강간죄로 징역 11년 6개월을, 집단음란죄로 징역 1년 10개월을 선고했다. 아울러 형기를 채운 후 해외로 추방하라는 명령도 내렸다. 또한 크리스의 항소를 기각하고, 징역 13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형기를 모두 채운 뒤 크리스를 본국인 캐나다로 추방하라는 명령도 내렸다. 캐나다는 성범죄자에게 화학적 거세(성 충동 약물치료)를 시행하고 있어 추방 이후 그가 이와 같은 처분을 받게 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