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측 "라이즈·NCT→보아 대상 끊임없는 범죄 발생, 선처·합의無"[공식]

가요 2024. 02.08(목) 11:1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칼을 빼들었다.

8일 SM은 소속 아티스트 권익 보호 강화를 위한 신고센터 '광야 119'를 통해 "보아, 동방신기, 샤이니, 엑소, 레드벨벳, 엔시티(NCT), 에스파 등 권리 침해 행위와 관련한 다수의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어 "팬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와 자체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하는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인 비방, 성희롱, 사생활 침해 등 표현의 자유를 넘어선 끊임없는 범죄 행위에 대해 지속적인 대응을 해오고 있다"며 "고소장을 제출하고 있으며, 현재 경찰 및 검찰 등 수사기관에서 여러 건의 수사 및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SM은 "주요 사안으로는 악성루머로 인격권 및 명예 훼손, 스토킹 행위, 음란 사진 및 영상물 제작하거나 배포, 비방할 목적으로 모욕하는 행위 등이 있다"며 "이러한 범죄 행위에 대하여 좌시하지 않고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원칙대로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니,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S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M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아티스트 권익 보호 강화와 팬 여러분의 의견 수렴을 위해 신설된 'KWANGYA 119' 사이트의 'ARTIST 명예훼손 신고' 카테고리 내 게시판을 통해 KANGTA, BoA, 동방신기, SUPER JUNIOR, 소녀시대, SHINee, EXO, Red Velvet, NCT 127, NCT DREAM, WayV, aespa, RIIZE, NCT WISH, 긴조, IMLAY, Raiden 등 소속 아티스트의 권리 침해 행위와 관련한 다수의 신고가 접수되었습니다.

이렇게 접수된 팬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와 자체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하는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인 비방, 성희롱, 사생활 침해 등 표현의 자유를 넘어선 끊임없는 범죄 행위에 대하여, 법무법인(유한) 세종과 함께 지속적인 대응을 해오고 있어 진행 상황을 안내해 드립니다.

주요 사안으로는 ✓사실이 아니고 근거조차 없는 악성 루머를 만들어 소속 아티스트의 인격권 및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 ✓소속 아티스트를 사칭하거나 스토킹하는 행위, ✓소속 아티스트의 초상을 무단으로 사용하여 음란한 사진과 영상물을 제작하거나 이를 배포하는 행위, ✓아티스트를 공연히 비방할 목적으로 모욕하는 행위 등이 있고, 이에 대하여 고소장을 제출하고 있으며, 현재 경찰 및 검찰 등 수사기관에서 여러 건의 수사 및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수사 및 조사 과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상세하게 안내드릴 수 없는 점 양해하여 주시기 바라며, 당사는 이러한 범죄 행위에 대하여 좌시하지 않고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원칙대로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니,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아티스트에 대한 아낌없는 사랑과 관심을 기반으로 팬 여러분의 귀중한 시간을 할애하여 신고 및 제보해 주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KWANGYA 119'에서는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하여 모든 방면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