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의 '수사반장 1958', 레전드 수사물의 귀환…명성 이을까[종합]

방송 2024. 04.18(목) 16:0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수사반장 1958
수사반장 1958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레전드 국민드라마 '수사반장'이 돌아왔다. 35년 만에 프리퀄로 돌아온 '수사반장 1958'. 과연 그 명성을 이을 수 있을까.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극본 김영신, 연출 김성훈)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성훈 감독과 배우 이제훈, 이동휘, 최우성, 윤현수가 참석했다.

'수사반장'은 장장 18년 동안 880회가 방송되며, 최고 시청률 70%를 넘은 명실공히 최고의 국민 드라마다. '수사반장 1958'은 한국형 수사물의 역사를 쓴 '수사반장' 프리퀄로 기존보다 앞선 1958년을 배경으로 시작된다. 야만의 시대, 소도둑 검거 전문 박영한 형사가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의 비상식을 상식으로 깨부수며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레전드 국민 드라마의 귀환을 위해 히트 메이커들이 의기투합했다. 영화 '공조' '창궐'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김성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꼰대인턴' '검은태양'을 기획한 MBC 드라마 IP 개발팀이 발굴해 낸 신예 김영신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여기에 드라마 '김과장' '열혈사제' '빈센조' 등을 집필한 박재범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했다.

더셀럽 포토


연출을 맡은 김성훈 감독은 "1958년은 전쟁이 끝나고 산업화 되어가고 있는 때였고, 정치적으로 많은 이슈가 있었던 시대다. '보통 사람들은 어떻게 살고 있었나?'를 보여주고 싶었다. 그리고 그 시대를 잘 넘어오게 한 이들이 바로 박영한 수사팀이라고 생각했다. 그 사람들을 통해서 그 시대를 보여주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958년을 담기 위해서 많이 신경을 썼던 건 미술적인 요소다. 디테일에 신경을 많이 썼다. 모던한 것도 있었고, 조선시대 같은 느낌도 있었다. 엄청 혼재되어 있던 시대다. 그 시절을 기억하는 이들에게 '향수'를 불어일으키려고 했다기보다는 '저 시대는 저랬구나'라는 느낌으로 준비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프리퀄 작품이기 때문에 새로운 면도 있어야 하고, 기존의 '수사반장'을 기억하시는 분들에게는 향수와 추억을 불러일으켜야 하는 게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두 작품이 시대도 다르고 수사방식도 다르다. 유일하게 두 작품이 함께 가지고 있는 건 4명의 형사 뿐이다. '수사반장'의 그들은 그 시절 실제로 존재하는 영웅이기도 했고, 꼭 있어야했던 히어로들이었다. '우리가 원하는 히어로는 어떻게 탄생하게 됐을까?'에 집중했었다. 슈퍼 히어로의 탄생기를 본다는 느낌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더셀럽 포토


이제훈, 이동휘, 최우성, 윤현수는 '수사반장 1958'의 형사 4인방으로 또 한 번의 전설을 써 내려간다.

이제훈은 최불암이 맡았던 박 반장 ‘박영한’의 청년 시절을 연기한다. 대책 있는 깡을 장착한 난공불락의 ‘촌놈 형사’로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완성한다. 그는 '수사반장 1958'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 작품을 제안 받았을 떄 '내가 박영한 형사를 연기해야한다'라는 생각보다 '이 작품의 프리퀄을 보고싶다'라는 시청자의 입장이 컸다. 그래서 제작진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대본이 만들어지는 과정에 있어서도를 시청자 입장에서 이야기를 많이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연기하고 촬영을 해야할 때는 겁이 많이 났다. 대본리딩부터 시작해서 '최불암 선생님의 역할을 잘 이어받아서 연기해낼 수 있을까?' '전에 했었던 수사물과 장르물에 비슷한 부분을 겹치지 않게 좋게 표현할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라고 부담감을 털어놓기도 했다.

원조 '박반장' 최불암의 조언을 없었을까. 이제훈은 최불암과 함께한 대본리딩을 떠올리며 "대본리딩 때 (최불암) 선생님을 처음 만났다. 대본리딩 할 때 준비를 많이 해가서 떨리지 않는데 최불암 선생님 앞이라 굉장히 떨렸다. 제대로 대본 리딩을 했는 지 기억이 안났다. 정신이 혼미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2부 대본리딩까지 하고 선생님이 '박영환이라는 형사는 안에 화가 가득했으면 좋겠다. 나쁜 사람 혼내주고 착한 사람 보호해주면 좋겠다'라면서 휴머니즘에 대해 이야기해주셨다. 외적으로 최불암 선생님을 따라하는 건 힘들기 때문에 정신과 마음을 계승을 받아서 잘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생님께서 18년 동안 880회라는 수사반장을 이끌지 않았나. 최불암 선생님이 연기한 박영한이라는 인물을 보신 분들에게는 그 인물을 추억할 수 있었으면 좋겠고, 오리지널을 보지 못한 분들에게는 옛날의 '수사반장'은 어땠을까 궁금해했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앞서 이제훈은 다크 히어로, 형사 등의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전작 캐릭터와 차별점을 둔 부분에 대해 묻자 이제훈은 "형사의 캐릭터에 있어서 그 전에는 냉철하고 분석을 많이 해서 사고하는 모습이 있었다면 지금은 범인을 잡고 싶은 '에너지'와 '화'가 가득해서 뿜어지는 모습이 나온다. 더 다채롭게 볼 수 있을 것 같다. 전에 했었던 캐릭터와는 차별점이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더셀럽 포토


이동휘는 종남 경찰서의 ‘미친개’로 통하는 독기와 근성의 마이웨이 형사 ‘김상순’ 역을 맡아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과시한다.

이동휘는 이제훈과의 호흡에 대해 "'수사반장 1958'이라는 드라마는 이제훈 배우가 없었다면 없었을거다. 이제훈의 뒷모습을 바라보면서 연기할 때가 많았는데 회가 거듭될 수록 정말 (뒷모습만 봐도) 든든했다. 박영한이라는 인물 덕분에 4명이 하나가 됐다. 하나가 되어서 마주하고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과정들이 정말 감정적으로 이입이 잘됐다. 수치로 따지면 100% 호흡이 잘 맞았다"라고 만족감을 표현했다.

이제훈은 '나에게 이동휘란?'이라는 질문에 "사랑이다"라고 망설임없이 답하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형이니까 리더로서 이끌어주는 모습을 기대할텐데 동휘 배우가 있어서 의지를 많이 하고 편했다. 크게 이견이 없었다. 이 조합의 활약을 보시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 믿고 보는 배우와 함께 시너지를 빚어낼 연기파 신예 최우성, 윤현수의 합류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최우성은 남다른 괴력을 가진 에이스 쌀집 청년 ‘조경환’을, 윤현수는 명수사관을 꿈꾸는 고스펙의 엘리트 ‘서호정’을 연기한다. 훗날 종남서 수사반에 입성해 ‘불곰팔뚝’과 ‘제갈량’으로 활약하는 예비 형사들이다.

목표 시청률은 19.58%다. 이제훈은 "MBC 드라마들이 많은 사랑을 받아서 그 힘을 이어받아 '수사반장 1958'도 잘 됐으면 좋겠다. 이후의 드라마도 잘되기를 바란다. MBC가 원래 '드라마 왕국'이라는 타이틀이 있지 않았나. 우리 드라마가 MBC의 2024년 작품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이 나오기를 희망하고 있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또한 이제훈은 "작년에 타 방송국에서 대상을 받았다는 게 아직 실감이 안난다.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수사반장 1958'이 시청자분들의 기대에 부응하게 된다면 연말 시상식에서 기대할 수 있지 않겠나. 하지만 제가 바라는 상은 대상이 아니라 '수사반장 1958' 팀워크 상이다"라고 '수사반장 1958' 팀을 향한 각별한 애정을 전하기도 했다.

'수사반장 1958'은 오는 19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