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조자’ 박찬욱 감독 “슈퍼스타 로다주 캐스팅, 큰 기대 없었는데”

방송 2024. 04.18(목) 16:5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동조자' 박찬욱 감독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박찬욱 감독이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1인 4역에 대해 말했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는 쿠팡플레이 독점 HBO 오리지널 리미티드 시리즈 ‘동조자’ 언론시사회가 개최됐다. 이날 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는 박찬욱 감독 등이 참석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극중 1인 4역을 맡았다. 박찬욱 감독은 “그도 한국에서 ‘로다주’로 불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자기가 먼저 얘기하더라”라고 운을 떼 웃음을 자아냈다.

캐스팅 과정에 대해 “원작 소설의 각색을 논의하던 초창기, 3화에 등장하는 스테이크 하우스 장면이 있다. 소설에서 그 장면을 어떻게 각색할 것이냐 논의하다가 한 자리에 모여 있는 백인 남성들, 자기 자리에서 성공한 인물들이 결국은 미국을 뜻하는 시스템, 자본주의, 기관을 보여주는 4개의 얼굴일 뿐이지 하나의 존재라는 걸 느꼈다. 그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 시청자가 단박에 알게 하고 싶다는 걸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각본을 어떻게 쓸 것인가 논의했다. 교묘하게 대사를 쓰는 것보다는 한 명의 배우의 얼굴을 보여주자는 이야기로 갔다”면서 “이 이야기를 하면 프로듀서들이 미친 사람 취급할까봐 고민했는데 다행히도 좋은 반응을 보여줬다. 오히려 이 방법이 HBO를 설득할 때 좋게 작용한 것 같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백인의 중년 남성 배우가 누가 있을까 싶었다. 이 역을 다 합치면 등장 시간이 조연이 아니다. 하나하나 씩 보면 조연이지만 스크린타임으로 합쳐놓으면 주연이 다름없다. 희한하게도 모두가 같은 생각을 했다. 훌륭한 배우가 많아도 다양한 역할을 구별되게 개성 강하게 표현하는 능력을 가진 사람은 쉽게 찾기 어려운데 모두가 같은 생각을 했다. 그러나 로버트는 TV시리즈를 한 적 없는 슈퍼스타지 않나. 큰 기대 없이 일단 보내 보자 했는데 금방 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와서 신나게 시작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동조자’는 자유 베트남이 패망한 1970년대, 미국으로 망명한 베트남 혼혈 청년이 두 개의 문명, 두 개의 이데올로기 사이에서 겪는 고군분투를 다룬 이야기다.

베트남계 미국 작가 비엣 탄 응우옌의 퓰리처상 수상작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박찬욱 감독이 공동 쇼러너와 총괄 프로듀서를 맡아 제작, 각본, 연출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했다. 지난 15일 오후 8시를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1회씩 공개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쿠팡플레이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