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X김혜윤, 초밀착 눈맞춤[Ce:스포]

방송 2024. 04.23(화) 20:5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선재 업고 튀어
선재 업고 튀어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변우석과 김혜윤이 불 꺼진 방 안에서 포착됐다.

23일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측은 류선재(변우석)와 임솔(김혜윤)의 어둠 속 사랑의 은폐 엄폐 스틸을 공개했다. 극 중 류선재와 임솔이 '임솔의 오빠' 임금(송지호)이 잠든 방 안에서 스킨십을 나누며 숨멎 정적을 일으키는 것.

공개된 스틸 속 임솔은 류선재의 머리맡에 앉아 잠든 얼굴을 애틋하게 보고 있다. 한편 류선재는 임솔 손의 온기가 느껴지는 듯 자기 손을 들여다보며 뛰는 심장을 주체하지 못하고 있다. 이어진 스틸 속 류선재와 임솔은 초밀착 스킨십으로 보는 이의 심장을 부여잡게 한다.

갑작스러운 임솔의 입틀막에 동공 지진을 일으키던 류선재가 임솔을 이불로 감싼 뒤 꼭 끌어안고, 임솔은 류선재의 품 안에 꽁꽁 숨게 되면서 떨림을 자아낸다. 이후 류선재와 이불 밖으로 얼굴을 내민 임솔의 아찔한 눈맞춤이 이뤄진 가운데 숨소리도 들릴 만큼 가까운 거리가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특히 지난 5회에서 류선재는 임솔에게 "내가 바라면 그럴 수 있어? 그럼 김태성이랑 헤어져"라는 노브레이크 고백으로 임솔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임금에게 언제 들킬지 모르는 긴장된 상황 속 류선재가 어떤 행동으로 임솔의 마음을 또다시 뒤흔들지, 이로 인해 두 사람 사이에 어떤 변화가 올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tvN '선재 업고 튀어' 제작진은 "6회는 서로 좋아하는 감정은 분명하지만, 류선재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임솔과 그런 임솔에게 거침없이 직진하는 류선재로 인해 두 사람의 관계는 변환점을 맞는다"라면서 "특히 약속의 짝수 회차답게 류선재의 15년 짝사랑에 대한 비하인드가 추가로 공개될 예정이니 오늘 방송을 기대해달라"라고 전했다.

'선재 업고 튀어'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