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임원희, 반전 이중생활 공개…배우 아닌 로커?[Ce:스포]

예능 2024. 05.11(토) 18: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놀면 뭐하니'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유재석이 밴드 보컬이 되어 돌아온 임원희의 '반전 록 스피릿'에 깜짝 놀란다.

11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축제 프로젝트를 준비 중인 유재석이 3년 만에 뮤지션이 되어 돌아온 형과 마주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예고편에 등장한 유재석의 아는 형 '양복 사나이'의 정체에 수많은 추측이 쏟아진 가운데, 방송에 앞서 공개된 선공개 영상에는 그의 정체가 배우 임원희로 밝혀졌다.

공개된 사진 속 유재석은 임원희가 소속된 밴드의 음악을 들으며 열광하고 있다. 유재석은 평소 알고 있던 부끄러움 많은 형의 모습과는 180도 다른, 임원희의 무대 위 반전 모습에 놀란 표정이다.

가슴에 로커 꿈을 품고 살았던 임원희는 밴드 보컬로 스카우트됐다고 자랑하기 시작한다. 임원희가 보컬로 합류하며 '전파상사'라는 그룹이 탄생했고, 밴드 구성원 중에는 '땡벌' 강진의 아들이 드러머로 있어 관심을 모은다. 그러나 전파상사 멤버들은 임원희의 기억과는 다른 영입 비하인드를 들려줘 유재석의 웃음을 자아낸다. 전파상사 멤버들은 “형도 보컬을 할 정도면…” “우리 밴드는 물 반 보컬 반이다”라고 말해, 임원희의 정신을 혼미하게 만든다.

이어 임원희는 유재석에게 전파상사의 음악을 들려준다. 임원희는 강렬한 샤우팅으로 노래를 시작하고, 유재석은 형의 숨 넘어갈 듯한 록 스피릿에 전율을 느낀다고. 유재석은 그동안 몰랐던 임원희의 이중생활에 “신선해” “보컬의 새로운 장(?)을 여네” “중독성 있어”라고 놀라워하며, 그들의 독특한 음악 세계에 호기심을 느낀다.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