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김소현·손준호 부부 출격…사랑꾼 면모 자랑[Ce:스포]

예능 2024. 05.11(토) 19: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놀라운 토요일'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가 '놀라운 토요일'에 출격한다.

11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가정의 달을 맞아 소문난 잉꼬 부부 김소현과 손준호가 출연한다.

'놀토' 두 번째 방문인 김소현은 “지난번에 나왔을 때 너무 재미있고, 주변 반응도 좋았다”라고 운을 뗀 뒤 “그런데 손준호만 유일하게 본인이 더 잘할 것 같다고 했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긴다. 이어 “손준호가 평소에 제 말을 잘 못 듣는다. 오늘의 목표는 진짜 귀가 안 좋은 건지, 제 말만 못 알아듣는 건지 확인하는 것”이라고 덧붙여 폭소를 유발한다.

반면 손준호는 “김소현과 성향이 잘 맞는다”라면서 사랑꾼 면모를 자랑한다. 쉴 새 없이 김소현을 플러팅하는가 하면, 개인기로 “김소현을 사랑하는 것”을 꼽아 모두의 부러움을 자아내기도. 뿐만 아니라 김소현의 조언대로 청력을 위해 영어듣기를 연습했다고 고백,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실제로 김준호는 받아쓰기에서 남다른 자신감과 함께 영웅 기회를 탐내고, 정답존에서는 쩌렁쩌렁한 두성으로 분위기를 압도한다.

김소현 역시 남다른 받쓰 실력을 과시한다. '정답 근접자' 원샷을 노린 후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며 존재감을 뽐내는 것. 특유의 러블리한 리액션은 물론, 손준호와의 환상의 티키타카도 안방극장을 미소 짓게 할 예정. 그런 가운데 이날 받쓰에서는 예습한 노래 출제에 흥분한 김동현, '문맥왕' 신동엽, 90년대 가요 전문가 문세윤 등이 고른 활약을 펼치며 재미를 배가시켰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너의 제목이 보여 – 뮤지컬&뮤지컬영화 편'이 등장한다. 김소현, 손준호는 도레미들을 소름 돋게 만든 압도적인 뮤지컬 무대를 선사한다. 3년 만에 본업으로 돌아온 한해는 사전 리허설까지 하지만 모두의 방해(?) 공작 속 쉽지 않은 '놀토' 쇼케이스를 예고해 궁금증을 높인다.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0분에 방송한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