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당귀’ 지춘희, ‘뮤즈’ 떴다…이나영과 특급 우정 [Ce:스포]

예능 2024. 05.12(일) 16:1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사당귀'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디자이너 지춘희 보스와 ‘뮤즈’ 이나영이 특급 우정을 과시한다.

12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사당귀’)에서는 지춘희의 2024 FW 컬렉션 마지막 비하인드가 공개된다. 특히 지춘희와 그녀의 뮤즈이자 배우 이나영이 남다른 우정을 보인다고. 이나영이 늦은 시간에도 광고 촬영이 끝나자마자 패션쇼를 찾으며 지춘희 디자이너를 깜짝 놀라게 한 것.

그도 그럴 것이 지춘희 디자이너는 나에게 영감을 주는 뮤즈에 대한 질문에 “이나영”이라고 밝힐뿐더러 두 사람은 작품 구상도, 여행도 같이 갈 만큼 돈독한 관계라고. 앞서 이나영의 결혼식 예복을 만들어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이날도 이나영은 순백의 드레스를 입고 와 여신 미모를 발산하며 보는 이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는 후문. 지춘희 디자이너와 이나영의 특급 우정이 ‘사당귀’에 어떻게 담겼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한편 지춘희 디자이너의 2024 FW 컬렉션은 명성에 걸맞게 이현이, 아이린, 김성희, 박지혜 등 국내 최정상급 톱모델이 총출동해 눈길을 끈다. 특히 ‘20년 차 모델’ 이현이가 지춘희에게 “역시 선생님밖에 없어요”, “선생님 작품이 멋있는 거죠”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자, 이를 보던 전현무는 “현이가 예능을 하더니 사회생활이 더 늘었어”라고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최종 리허설에서도 지춘희는 “상의 벨트는 풀자”, “이너가 너무 하얗다”, “옷깃은 빼”, “스커트가 돌아갔다”라고 말하는 등 뒤태까지 체크하며 디테일 퀸의 면모를 보인다. 특히 “긴장을 안 하시는 것 같다”라는 질문에 “일할 때는 긴장을 안 하지만 피날레에 설 때 제일 떨린다. 디자이너를 46년간 해왔지만 지금도 떨려요”라며 프로페셔널한 면모 뒤에 숨겨진 귀여운 이미지를 드러냈다는 후문. 지춘희 디자이너의 2024 FW 컬렉션 마지막 비하인드는 ‘사당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당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1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