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장기용, 천우희 철벽에도 거침없이 직진

방송 2024. 05.26(일) 22: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장기용이 거침없이 직진한다.

JTBC 토일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극본 주화미, 연출 조현탁)측은 26일, 도다해(천우희 분)의 마음을 돌리기 위한 작전에 돌입한 복귀주(장기용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복귀주는 도다해와의 시간을 돌이켰다. 도다해와 함께한 과거를 헤매게 된 복귀주는 그가 결혼식을 망친 이유를 알았다. 자신을 위한 선택임을 안 복귀주는 과거로 타임슬립해 도다해에게 자신을 붙잡으라고 말했다. 도다해를 구하기 위해 시간을 돌이켜 관계를 재설정하려는 복귀주의 엔딩은 설렘을 자아냈다.

복귀주는 도다해를 구하기 위해 찜질방 사기단에게 거래를 제안했다. 복귀주의 물러섬 없는 직진이 예고된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은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네 번째 결혼(?) 상대를 물색하려는 듯 맞선 자리에 나온 도다해. 상대에게 환하게 미소 짓는 그의 앞에는 복이나에게 선물했던 신발 브랜드 종이가방이 놓여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도다해의 작전을 멀리서 지켜보는 복귀주의 반응도 흥미롭다. 자신에게 했던 그대로를 복귀주 보란 듯이 맞선남에게 어필하는 도다해의 능청에 질투 반 흥미로움 반 섞인 얼굴로 바라보고 있다.

복귀주를 떼어 놓기 위해 도다해는 지나가는 남자에게도 사기단 시절의 필살기를 날려 보지만 복귀주의 눈빛은 흔들림 없이 다정하다. 과연 복귀주는 도다해와의 시간을 되돌려 관계를 재설정할 수 있을지, 그의 다음 작전이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복동희(수현 분)와 조지한(최승윤 분)의 만남도 공개됐다. 복동희와 결혼을 앞두고 그레이스(류아벨 분)의 등장에 마음이 흔들렸던 조지한. 그의 뒤로 지나가며 향수를 뿌리는 그레이스의 모습이 수상하다. 이어진 사진 속 복동희와 마주한 조지한의 모습이 흥미롭다. 조지한은 복동희의 표정을 살피며 조심스럽게 무언가 이야기를 시작한다. 씁쓸함이 스치는 복동희의 웃음은 조지한이 꺼낸 이야기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제작진은 “오늘 방송되는 8회에서 복귀주는 자신을 밀어내는 도다해의 곁을 맴돈다. 도다해의 마음을 되돌리려는 복귀주의 거침없는 직진은 계속된다. 백일홍과의 거래도 흥미롭게 펼쳐질 것”이라며 “또 복귀주와 도다해의 놀라운 반전도 밝혀진다”라고 전해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8회는 이날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