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3년째 청각장애 아동 수술비 후원…총 2억 3천만 원 기부

스타 2021. 12.08(수) 13:5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유인나
유인나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청각장애인을 지원하는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회장 김민자)는 배우 유인나가 청각장애 아동을 위해 5천만 원을 기부했다고 8일 밝혔다.

청각장애 아동을 위한 유인나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유인나는 지난 2019년부터 청각장애 아동들의 인공달팽이관 수술 지원을 위해 총 2억 3천만 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유인나의 도움으로 현재까지 20명의 아동이 인공달팽이관 수술과 외부장치 교체지원을 받아 소리를 듣게 되었고, 앞으로도 더 많은 아이들이 지원을 받을 예정이다.

사랑의달팽이 관계자는 “인공달팽이관 수술로 청각장애 아동에게 소리를 찾아주는 유인나 씨의 따뜻한 나눔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인공달팽이관을 착용하면서 분실 및 파손, 고장으로 외부장치 교체가 필요한 아이들에게 유인나 씨의 나눔이 큰 힘이 되고 있다. 청각장애인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나눔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사랑의달팽이는 한국가이드스타가 개발한 투명성, 책무성, 재무안정성 및 효율성 등에 대한 비영리단체 평가 지표에서 3년 연속으로 최고점을 획득한 공익법인이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